교육청소식
  • 페이스북 SNS공유
  • 네이버밴드 SNS공유
  • 카카오스토리 SNS공유
  • 인쇄하기
  • 음성듣기
[시교육청] 울산교육청, 교육공동체 상호 존중 문화 만든다
  • 담당자 이윤태
  • 작성일 2022-06-23
  • 조회수 26
    • 썸네일이미지0
  • 첨부이미지
-최근 학교, 교원단체, 교육청 관계자 토론회 열어
-교육활동 침해 행위 예방 대책과 지원 방안 논의
-학생, 학부모 참여 토론회도 예정 향후 대책에 반영

울산광역시교육청(교육감 노옥희)은 최근 학교에서 학생이 교사를 폭행한 사건과 관련해 학교, 교원단체, 교육청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토론회를 열고 교육공동체 상호가 존중하는 문화를 만드는 방안을 논의했다.

울산시교육청은 내달 학생과 학부모가 참여하는 2차 토론회도 열 계획이다. 울산시교육청은 두 차례 토론회에서 나온 의견을 반영해 교육활동 침해 행위 예방 대책 등을 세울 계획이다.

울산시교육청은 지난 17일 공감회의실에서 학교, 교원단체(교총, 교사노조, 교원노조, 전교조), 교육청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교육활동 침해행위 예방 대책과 지원 방안을 비롯해 학생, 학부모, 교사의 교육활동 보호에 인식 제고 방안 등을 논의했다.

이날 토론회는 노옥희 교육감이 직접 주재했다. 최근 일어난 학생의 교사 폭행 사건 등 교육활동 침해 사안에 현장의 목소리를 들었다.

최근 교육활동 침해 현황과 교육활동을 보호하고자 교육청이 추진하는 다양한 사업과 운영 현황을 간단한 보고한 뒤 교원단체와 학교 관계자들이 학교 현장에서 느끼는 교육활동 보호 체계의 보완점과 이를 개선하려는 방안을 다각도로 논의했다.

참석자들은 교권보호 방안으로 학생회, 교직원회, 학부모회가 논의해 생활규칙, 학생과 교사가 지켜야하는 수업규칙, 민원상담규칙 등을 포함하는 학교 구성원 상호 존중 협약을 만들고 이를 공유해 서로가 존중하는 학교문화를 만들어야 한다고 제안했다.

현재 교원의 교육활동을 보호하는 다양한 사업들과 지원 체계가 있음에도 학교 현장에서는 이를 잘 인지하고 있지 못하는 경우도 많다고 지적했다. 참석자들은 연수나 홍보로 교원들이 교육활동을 침해받았을 때 대처 방법, 피해 회복 지원 등을 잘 알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피해 교원의 치료와 회복을 위한 지원을 확대해 교원들의 신속하고 안전한 교육 현장 복귀를 도와야 한다고 지적했다.

학교별로 설치돼 있는 학교교권보호위원회는 지역청으로 이관해 실제적이고 실효성 있게 교육활동 침해 사안을 처리하고 피해 교원을 보호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노옥희 교육감은 “교육활동 보호는 사안이 발생하였을 때 빠른 대처와 처리도 중요하지만, 무엇보다도 교육활동 침해를 예방하는 것이 중요하기 때문에 교사, 학생, 학부모가 서로 존중하는 문화를 만들어야 한다”며 “학교, 학생, 학부모, 교원단체 등의 의견을 충분히 듣고 이를 반영한 대책을 세워 학생과 교사가 마음 놓고 교육활동에 전념할 수 있는 평화로운 학교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